권장 브라우저 안내

이 웹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9 버전 이상에서만 이용 가능합니다.
편리한 사이트 이용을 위하여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해주시기 바랍니다.

Press

제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학.연 협력 코로나 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산.학.연 협력 코로나 19관련 민간기술 빠른 상용화 지원 모색
과기정통부, 코로나19 민간기술 상용화 지원
[라이센스뉴스 박세창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산·학·연 협력으로 코로나19사태 관련 민간 기술의 빠른 상용화 지원을 모색한다.
정병선 제1차관은 13일 감염병 진단기술을 연구 중인 스몰머신즈(대표 최준규)의 R&D연구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연구개발 과정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스몰머신즈는 Digital ELISA(항원항체면역반응검사) 기술을 바탕으로 ‘고민감도 진단키트 개발 및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보유한 우수 기술들의 상용화를 위해 과기정통부와 역할 및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업들의 연구개발 활성화, 전문적 지원방안의 고도화를 위해 산·학·연 협력을 강조하며 두가지 계획을 내세웠다.

첫째, ‘기업공감원스톱지원센터(SOS1379) 기술애로해결 지원사업’이다. 이 사업은 기술애로 상담을 받은
기업들을 대상으로 후속 추가지원을 하며 현재 1단계 R&D심화컨설팅지원을 접수 중이며 접수기한은 3월5일부터 4월20일이다.
추후 2단계 R&D 시험검증지원은 접수예정이다. 과제접수 시 협력 관련 내용을 구체화·고도화해 더 효과적인 기술애로해결이 가능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둘째, 수요발굴지원단을 통해 감염병 관련 기술수요의 우선적 발굴 및 지원을 유도하고 어려움 해결과 맞춤형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연구개발서비스업 분과협의회(가칭)’를 상반기 중으로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정병선 제1차관은 “조금만 지원해주면 상용화 될 수 있는 유망한 기술들이 민간에 많이 존재하고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이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야한다. 필요한 기술들이 적시에 개발될 수 있도록 민간과 출연, 대학 등의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몰머신즈

바이오산업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해 새로운 센세이션.
스몰머신(주)은 세포 시료를 넓은 면적과 고해상도로 촬영해 이미지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하는
자동 세포 인식 분석 시스템을 개발했다.

TOP